회원메뉴
로그인 |
회원가입 |
장바구니 |
주문조회 |
마이페이지 |

함초천일염수산

COMMUNITY
공지사항
질문답변
구매후기
자주묻는질문답변
함초이야기
천일염이야기
대량구매문의
자유게시판
고객센터
Customer center
상담센터
010 - 8743 - 5198
( AM 09시 ~ PM 06시 )
공휴일/일요일 휴무
SHOPPING CATEGORY
함초환
함초분말
함초소금/함초김
함초발효액/생초
함초선물세트
토판염
천일염/절임배추
왼쪽배너들
NAVER 블로그
NAVER 카페
카카오톡
ID : sungkog0
  • 자주하는질문
 
작성일 : 12-12-05 11:09
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31,746  
 
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
 
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식사와 관계없이 섭취할 수 있으나 주로 식전에 섭취하는게 좋습니다.
 
1) 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함초 가루의 경우 1회 4~6g(티스푼1~2정도 분량)을 200ml 이상(1.5종이컵)의 물이나 우유, 야쿠르트 등 음용수에 타서 1일 2~3회 식전(공복)에 섭취하면 됩니다.
 
2) 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가능한 한 활동할 때 섭취함이 좋으므로 잠자기(밤) 직전의 섭취는 피하 는 것이 좋습니다. 평소 소화가 잘 되지 않은 사람은 처음에는 소량(2~3g)으로 시작하여 점점 섭취량을 늘려갈 수 있으며, 경우에 따라서 식후의 섭취도 가능합니다.
 
3) 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섭취하는 용도나 목적에 따라서 1회 6~7g(1큰스푼)을 300ml (2종이컵)이상의 충분한 물과 함께 1일 3회에 걸쳐 섭취할 수도 있습니다. 처음 1개월 또는 2~3개월 정도는 섭취량(6~7g)과 섭취횟수(1일 3회)를 늘려서 섭취하다가 그 이후부터는 섭취량과 섭취 횟수를 조금씩 줄여가는 것도 함초 섭취의 좋은 방법이 됩니다.
 
4) 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함초 섭취의 목적에 따라 물대신 두충잎, 감잎, 뽕잎을 끓여 함께 섭취하면 좋습니다. 두충차, 감잎차, 뽕잎차 티백 3~5개를 주전자(물 1.5 리터)에 넣고 끓인 후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함초를 섭취할 때나 평상시에 수시로 섭취하면 좋습니다.
 
 
* 함초가루 분말가 복용하기 힘들 때는...?
 
함초가루 분말의 특성상 섭취의 불편이 따르기 마련입니다. 환에 비해 함초가루(분말)의 섭취가 효과가 빠르지만 함초가루 분말 자체를 섭취하지 못하는 분들의 함초가루(분말)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
 
1) 함초가루 분말 1인 기준 4~6g, 2~3티스푼)과 요쿠르트나 우유를 넣거나 기호에 맞는 과일을 믹셔기에 함께 넣고 쥬스로 만들어 냉장 보관하면서 아침, 저녁 식사 전에 섭취하거나 온 가족이 함께 함으로서 누구나 함초를 섭취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됩니다.
 
2) 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가능한 한 활동할 때 섭취함이 좋으므로 잠자기(밤) 직전의 섭취는 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.
평소 소화가 잘 되지 않거나 속 쓰림 등 위장장애의 경우 처음에는 소량(1~2g)으로 시작하여 점점 섭취량을 늘려갈 수 있으며, 식후의 섭취도 가능합니다.
 
3)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섭취하는 용도나 목적에 따라서, 또 체질에 따라서 섭취량이 다릅니다.
즉 변비가 심한 경우나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섭취하는 경우에는 1회 5~6g(1큰 스푼)을 300ml (2종이컵)이상의 충분한 물과 함께 아침, 점심, 저녁식사 전에 1일 3회에 걸쳐 섭취함이 좋습니다.
 
이 경우 처음 1개월 또는 2~3개월 정도는 1회 5~6g 씩 1일 3회 섭취하다가 그 이후부터는 섭취량과 섭취 횟수를 점점 줄여가야 하며. 함초가루 분말을 섭취하면서 운동을 병행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.
 
함초가루 분말 먹는방법 및 복용법은 함초는 미역이나 다시마처럼 누구나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이지만 고 저 혈압이나 당뇨, 요오드 과민반응 등 질환이 있는 분들은 1회 1~2g 씩 1일 1~2회에 걸쳐 섭취하면서 느낌의 정도에 따라 섭취량과 섭취 횟수를 늘려가야 합니다.
 
처음부터 일반인들과 똑같이 1회 3~5g 씩 1일 2~3회 섭취할 경우 “머리가 맑지 않다.” “몸이 나른하다” “몸에 부기가 생긴다” 등 신체에서 거부반응(민간에서는 명현현상이라고 합니다.)이 나타날 수 있음으로 절대 주의가 필요 합니다.

댓글수(0) | 조회(31,746)